Press

포스코건설, 모든 현장에 3D 디지털 지도 적용
2020.05.06 머니투데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6&aid=0001670099

-국내 건설사 최초 클라우드 기반 3D 디지털 지도 전용 앱 개발
-실시간으로 지형과 주변건물 정보 확인, 시간·비용 절감 효과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포스코건설이 업계 최초로 모든 현장의 3D 디지털 지도를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구축했다.

‘POS-Mapper’라고 명명된 이 앱을 이용하면 3D 디지털 지도를 통해 공사구간의 거리, 면적, 부피 등을 간단히 산출할 수 있다. 또 날짜별 현장정보들을 담은 슬라이드를 중첩시켜 공정 진행상태를 한눈에 파악하고 변동사항도 쉽게 확인 가능하다. 이 밖에 간단한 조작으로 드론과 3D스캐너로 각 현장 촬영을 하는 한편, 기술연구소에서 현장에서 필요한 데이터로 바로 가공해 업로드할 수 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현장 3D 데이터 결과 [포스코건설]

3D 디지털 지도는 공사현장과 주변을 입체적으로 시각화해 시공오차와 공종간섭 등의 리스크를 사전에 파악하게 해주고 정확한 물량 산출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대용량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데이터 전송의 제약이 있고, 드론 촬용과 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부족으로 실제 현장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포스코건설은 건설용 드론 데이터 플랫폼 연구개발 중소업체인 ‘카르타’와 함께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3D 디지털 지도 전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나섰다. 이 같은 협업으로 기존 기술연구소에서 촬영, 데이터분석에 소요되던 작업 기간이 절반으로 줄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 최초로 고정밀 데이터 활용 시스템 구축을 통해 활용에 제한이 있었던 대용량의 3D 데이터를 업무 담당자들과 이해 관계자들이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다”며 “스마트컨스트럭션 확대 적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앞으로 드론, 3D스캐너, GPR(지표투과레이더), 토공 자동화 시스템 등 스마트건설장비에서 취득한 고정밀 데이터를 3D 모델로 구축해 계획단계부터 설계, 시공, 유지보수 등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